Fun2018.11.01 14:10





최근 영국 현지 단연 화제성갑 드라마라는 보디가드.

를 드디어 보았다.





일단 한줄 감상은...

몰입도와 강렬함은 역시 영드를 이길 자가 없으시다 훠우...





영국형들은 몇년전부터 이젠 장르와 소재를 그냥 다 섞어버리는 phase에 들어선 듯 하다ㅋㅋㅋ

존잼 + 존잼 = 개존잼일 수 밖에 없는 것...

보디가드도, 사실 처음엔 정치인과 보디가드의 밀애ㅋ?라는 소재로만 알고

올ㅋ 이것만으로도 일단 꿀잼 보장각이니 함 보자해서 봤는데

보다보니 멜로 로맨스 지분은 10% 쯤이고...

수사물 스릴러물에 정치적 암투 같은 걸 막... 끼얹나...?

시즌투는 영영 없는 듯한ㅠㅠㅠ런던 스파이 냄새가 제일 많이 났고,

영국판 제이슨 본 같은 느낌도 났다.

Bbc 연출이야 말모...

암튼 결론은 넘 재밌게 봤다는 것...

시즌 투는 그래서 언제 나오냐는 것.....



그리고 롭 형은 왕겜에서도 그렇고 짠한 역만 맡아서 넘나 마음이 아파따...

나름 보디가드 역할인디 왜케 애기같구... 맨날 울구.....☆

그야말로 puppy eyes를 하고선 하...

도대체 햄보칼 쑤가 없써...ㅠㅠㅠ

다른 작품에서도 많이 보고 싶어진 배우가 되었다.

암튼 결론은 귿귿.

인기작은 역시 다 나름의 이유들이 있다는 것.



Posted by Dragvoll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Me2018.10.20 14:15

-



'You can't just reset things the moment something doesn't go according to your plan...!'



Ouch.

And also, why not :(







'M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-  (0) 2018.10.20
-  (1) 2018.04.06
...  (0) 2018.02.11
이 꿀꿀한 마음은  (0) 2018.01.29
향수병  (0) 2017.01.09
I downloaded it  (0) 2016.12.26
Posted by Dragvoll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Me2018.04.06 14:23

-



산다는 건 대체 모지

대체 무슨 의미지

한국에서나 여기에서나 결국은


'M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-  (0) 2018.10.20
-  (1) 2018.04.06
...  (0) 2018.02.11
이 꿀꿀한 마음은  (0) 2018.01.29
향수병  (0) 2017.01.09
I downloaded it  (0) 2016.12.26
Posted by Dragvoll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Rec

    나라와는 별 상관없이 애초에 그냥 도를 닦거나 비슷한 의문을 가졌던 사람들이 남긴 자료등을 찾아보는게 답을 얻기에 더 나을법한 의문이군요.

    2018.09.28 05:23 신고 [ ADDR : EDIT/ DEL : REPLY ]